[시사포커스 / 이민준 기자] 편의점업계 라이벌로 통하는 GS25와 CU가 각각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한 지원 정책을 마련, 시행에 나섰다. GS25는 경영주와의 소통을, CU는 점주 권익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