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경향 맞춘 간편식, 친환경 소비 실천 돕기 위해
대체육 및 배양육, 과거엔 채식주의 지금은 저탄소로 홍보 중

오는 22일 지구의 날에 CU는 채식 간편식 3종을 선보인다.ⓒBGF리테일
오는 22일 지구의 날에 CU는 채식 간편식 3종을 선보인다.ⓒBGF리테일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CU서 채식 간편식 시리즈를 선보인다.

CU가 채식 도시락, 삼각김밥, 샌드위치를 오는 지구의 날(4월 22일)에 맞춰 출시한다. 지구의 날은 환경오염 심각성을 일깨우기 위해 제정된 환경보호의 날이다.

CU가 이날 출시하기로 판단한 데는 육류보다 상대적으로 탄소배출량을 적게 발생시키는 채식 권장 분위기에 맞춘 것이다.

채식주의 샐러드볼 도시락은 푸드테크 지구인컴퍼니와 협업해 만든 샐러드형 도시락이고 채식주의 콩고기 삼각김밥은 동물성 원료가 들어가지 않았다. 이외에도 바질페스토 두부 샌드위치가 있다. 또 해당상품 용기는 PLA 소재를 사용했다.

조성욱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CU는 환경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고객들이 일상 속에서 쉽게 친환경 소비를 실천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체육 및 배양육 등을 개발한 기업들은 최초 '채식주의자'를 마켓 타겟으로 잡아 홍보해 왔지만 화제만 일으키고 실적이 크게 발생하지 않았다. 향후 식용을 위해 키우는 소가 내뿜는 이산화탄소양이 지구를 오염 시킨다고 주장하는 방향으로 선회하며 저탄소 대체음식으로 마케팅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