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로비드 이어 두 번째

머크사의 먹는 코로나 치료제 라게브리오캡슐. ⓒ한국엠에스디
머크사의 먹는 코로나 치료제 라게브리오캡슐. ⓒ한국엠에스디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머크(Merck)사가 개발하고 한국엠에스디가 수입하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라게브리오캡슐(성분명: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승인을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라게브리오캡슐’은 화이자의 ‘팍스로비드’에 이어 국내 두 번째로 도입되는 먹는 치료제로, 주사형 치료제를 사용하기 어렵고 팍스로비드를 복용할 수 없는 환자에게 사용해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팍스로비드는 중증 간장애·신장애 환자 또는 특정 성분 약물 복용 중인 환자에게는 복용이 제한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기존 치료제를 사용하기 어려운 고위험 경증~중등증 환자들에 대한 치료 대안의 필요성, 식약처의 안전성·효과성 검토 결과,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라게브리오캡슐은 리보핵산(RNA) 유사체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복제과정에서 리보핵산 대신 삽입돼 바이러스 사멸을 유도한다.

연령, 기저질환 등으로 중증 코로나로 진행될 위험이 높은 경증~중등증의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다른 코로나19 치료제를 사용할 수 없거나 다른 코로나 치료제가 임상적으로 적절하지 않은 환자에 한해 사용한다. 하루에 800mg(200mg 4캡슐)씩 2회(12시간마다) 5일간 복용하며,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고 증상이 발현된 후 5일 이내에 가능한 한 빨리 투여를 권장하고 있다.

라게브리오캡슐은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영국·미국·일본 등 15개 국가에서 조건부 허가 또는 긴급사용승인을 순차적으로 획득해 사용되고 있다.

설사,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 경미한 이상반응이 부작용으로 나타났지만 발생률이 1%대로 위약군과 유사해 안전성에 대한 우려사항 또한 낮았다. 그럼에도 복용 후 부작용으로 인해 입원 치료 등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환자 등은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의약품 복용과 부작용 간 인과성이 인정되는 경우 부작용 피해 보상이 가능하다.

다만 임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에게는 사용할 수 없고, 수유부의 경우 마지막으로 약을 복용한 후 4일간은 수유가 권장되지 않으며, 가임기 여성의 경우 마지막 복용 후 4일 간은 피임해야 한다. 가임기 남성의 경우 마지막으로 약을 복용한 뒤 3개월 간 피임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