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안심귀가’ 앱 구축
버튼 누르면 시군 관제센터에 위치 전송
경찰·소방 출동과 보호자에게도 알림메시지

충청남도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센터 모습 (충남도 제공)
충청남도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센터 모습 (충남도 제공)

[대전·충남 취재본부 / 장 철 기자] 충남도는 2일 ‘충청남도 안심귀가’앱을 구축하고 사회적 약자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기 위한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심귀가 앱은 지난해 구축해 가동 중인 ‘충남 스마트시티 광역통합플랫폼(이하 충남통합플랫폼)’을 활용해 도민의 안전한 귀가와 위급상황 신속한 대처 등을 위해 광역도 가운데 처음 마련했다.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먼저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충청남도 안심귀가’ 앱을 설치하고 실행한다. 이어 사건 사고가 발생하거나 위급상황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앱의 ‘위급상황’ 버튼을 2초 이상 누른다.

이렇게 하면 해당 시군 관제센터에 사용자의 위치가 자동 전송되고, 관제센터서는 주변에 있는 CCTV를 활용 사용자의 상황을 파악하여 위급하다고 생각되면 경찰·소방 등 관계기관에 알리게 되고, 경찰·소방 등은 즉시 출동하게 된다.

더불어 사용자가 안심귀가 앱에 보호자를 등록하면, 위급상황 버튼 작동 시 보호자에게도 알림메시지가 전송된다.

한편 충남통합플랫폼은 도내 시군 관리 2만 8142대와 국도·고속도로 930대 등 총 2만 9072대의 CCTV를 연계·통합해 경찰과 소방 등에 실시간으로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다. 기초자치단체의 경계를 넘어서는 다양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충남도 15개 시군과 힘을 합해 마련했다.

충남통합플랫폼이 제공하는 서비스는 112 출동 및 현장 영상 지원, 수배차량 검색 지원, 119 출동 및 현장 영상 지원, 재난상황 대응 영상 지원, 전자발찌 위반자 신속 검거 지원 등이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천안, 보령, 아산, 서산 등에서 안심귀가 앱을 자체 운영해 왔으나, 해당 시군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라며 “도가 이번에 마련한 안심귀가 앱은 도내 전역에서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어 활용토록 함으로써 여성과 학생 등의 이동 안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