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재활용, 원료확보·공급망안정·친환경 이점…"美, IRA‧EU, 탄소발자국 대응"

1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  2전시장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진행된 K-BATTERY 컨퍼런스 2022에서 ‘배터리 소재, 원료 및 폐배터리 추출 소재 시장 전망’을 주제로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이 강연하고 있다. (사진 / 강민 기자)
1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 2전시장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진행된 K-BATTERY 컨퍼런스 2022에서 ‘배터리 소재, 원료 및 폐배터리 추출 소재 시장 전망’을 주제로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이 강연하고 있다. (사진 / 강민 기자)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전기차 시장이 지속 성장하고 전기차 중심이 중국에서 EU와 미국으로 재편되면서 배터리 재활용이 중요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폐배터리 재활용은 급격한 친환경 전환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문제 및 원료확보 수단, 공급망 안정화, 친환경 대응 이슈로 점차 중요도가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1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 2전시장 컨퍼런스룸 401호에서 진행된 K-BATTERY 컨퍼런스 2022에서 '배터리 소재, 원료 및 폐배터리 추출 소재 시장 전망'을 주제로 강연한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은 "전기차 시장 전망은 지속적으로 큰 폭으로 상향 조정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기차 제조원가 중 40%를 차지하는 배터리 생산에 대한 고민이 두드러지고 있고 배터리용 핵심 원료는 오는 2025년 이후 배터리 시장 과수요로 인해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예상된다"라며 "최근 미·중 갈등에 따른 공급망 변수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고 미국은 IRA를 실행하면서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으며 현재 전기차 중심이 중국에서 유럽과 미국으로 변하고 있다. 아울러 유럽에서 탄소 관련 규제가 강해지고 있는 등 전기차 업계는 도전에 직면해 있고 이중 폐배터리 재활용 배터리 핵심 원료확보를 위해서 중요해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배터리 시장 트렌드를 지난 30여년 간 배터리 소재에 큰 변화가 없었는데 특히 음극재는 인조흑연 비중이 늘었을 뿐 거의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음극재 변화에 따른 이론적 에너지용량이나 저장용량 확대 및 부피 변화에 분명한 이익이 있지만 경제성 등을 충족시키지 못해 상용화가 쉽게 이뤄지지 못했다고. 다만 작년 고가 전기차에 음극재 원료 비율이 일부 변하는 경우가 있었으며 내년과 내후년에 완성차 회사에서 대체소재 음극재 적용 신모델을 출시할 예정이고 국내 배터리 3사와 중국, 일본 배터리 회사가 대체 소재 음극재 상용화를 진행 중이라고. 또 배터리용 리튬과 니켈은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공급 부족이 전망되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사진 / 강민 기자)
박재범 포스코경영연구원 산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사진 / 강민 기자)

박 수석연구원은 이미 배터리 리사이클 시장은 상용화 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에서는 폐배터리팩 연간 1만2000톤을 처리하고 회수율이 95% 이르는 기업이 등장했다고. 또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과거 희소금속을 추출하던 도시광산과 비견되기도 하는데 그 당시와는 수익이 확실히 보장되는 시장과 각 국의 친환경 정책 기조, 기술 향상 등이 그때와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1세대 전기차 재활용이 본격화되는 오는 2025년부터 시장이 본격 성장하고 오는 30년까지 연평균 30% 성장이 전망되는 확실한 시장이라고 밝혔다.

최근 미국이 IRA를 적용하면서 관련 소재 공급망이 불안해지면서 출구전략이 필요한 상황에서 배터리 재활용은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특히 정제와 제련 등 글로벌 점유율은 중국이 거의 장악한 상태여서 공급망이 매우 불안하다고 했다.

다만 다양한 산업이 연관돼 있는 배터리 공급망은 매우 복잡한데 미국이 IRA적용으로 관련 산업안에서 동맹국들과 속도감 있게 인프라를 조성하는 것도 관건이 될 것이라고 분석키도 했다.

배터리 재활용은 전세계적으로 번지는 ESG이슈와 유럽에서 진행하는 전기차 생산 전과정에 도입하는 탄소발자국 정책 등 규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배터리 재활용을 통해 원료확보를 병행하고 친환경 자원순환체계 구축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