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웨이브와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통한 OTT 콘텐츠 제공 협력
지난해에는 CJ ENM·티빙과 MOU

ⓒ웨이브
ⓒ웨이브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앞으로 현대차·기아에서 출시하는 ‘커넥티드카’에는 웨이브(Wavve)가 탑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는 현대자동차그룹과 19일 ‘차량용 OTT 콘텐츠 서비스 제휴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여의도 콘텐츠웨이브 본사에서 열린 이번 체결식에는 웨이브 이태현 대표, 최소정 전략본부장, 한원식 플랫폼기술본부장, 현대차그룹 추교웅 부사장, 권해영 상무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급성장하는 커넥티드카 시장에서 차량용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수요 증가에 대비하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의 커넥티드카 분야 진출을 위해 마련됐다. 차량이 더 이상 단순 이동수단이 아닌 움직이는 미디어 플랫폼으로 변화하면서 차량 내에서 소비할 수 있는 콘텐츠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OTT 서비스 탑재를 위한 플랫폼 개발 및 구축 ▲플랫폼 및 콘텐츠 운영관리 ▲OTT 콘텐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구축이 완료되면 전기차 충전 시간에 드라마·예능을 볼 수 있고, 캠핑 등 여행지 차 안에서 영화나 해외시리즈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새로운 콘텐츠 제공 생태계를 조성해 커넥티드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OTT 서비스 제공 범위도 확대한다는 의미다.

현대차그룹은 커넥티드카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 웨이브 콘텐츠 탑재를 위한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별도 외부기기 연동 없이 콘텐츠 시청이 가능한 플랫폼 서비스 운영과 유지보수를 지원할 방침이다.

34만편 이상 방대한 콘텐츠를 보유한 웨이브는 오리지널 등 신규 콘텐츠와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고,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에서 웨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자동차 환경에 맞는 사용자 경험(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에서 터치만으로 이용이 가능한 앱 기획 및 개발을 담당한다.

웨이브 이태현 대표이사는 “집에서, 야외에서 어디서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OTT를 이제는 달리는 차 안에서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며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웨이브 이용자들에게 신선하고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달리는 차 안에서 영화를 즐기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웨이브 관계자는 “화면 크기의 경우 웨이브 서비스가 적용되는 차량 모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서비스가 적용될) 정확한 모델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추후 확정 시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커넥티드카에서 제공하는 OTT 서비스를 티빙에 이어 웨이브까지 확대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CJ ENM, 티빙과 관련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