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신한카드와 영화관 이용현황 분석
특별 프리미엄관 이용 늘고 일반관 이용 줄어

상반기 상영관별 이용객 추이 그래프. ⓒ롯데멤버스
상반기 상영관별 이용객 추이 그래프. ⓒ롯데멤버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 영화관 이용자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멤버스는 신한카드와 함께하는 빅데이터 분석 교류의 일환으로 코로나19 이후 영화관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여기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영화관 이용고객 수(구매 티켓 수 기준)가 전년 동기 대비 1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에는 영화관 이용고객 수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월의 94% 수준까지 회복됐다.

특히 여성보다 남성 관람객 증가 속도가 빨랐다. 올 상반기 남성 관람객 수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164.8% 증가하며 2019년 상반기와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 이용비중도 2019년 상반기에는 여성(64.9%)이 남성(35.1%)을 웃돌았으나, 올 상반기 남성 50.1%, 여성 49.9%로 역전됐다.

연령대별로는 올 상반기 어린이 및 청소년 관람객이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영화관 이용고객 수가 10대 이하(183.5%)부터 20대(156.2%), 30대(179.8%), 40대(183.0%), 50대(147.3%), 60대 이상(116.8%)까지 전 연령대에서 증가했는데, 10대 이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보다도 올 상반기 1.6배 가량 더 많이 극장에서 영화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이용비중으로 보면 올 상반기에는 20대(27.3%) 관람객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40대(25.7%), 30대(24.7%), 50대(14.4%), 60대 이상(4.5%), 10대 이하(3.4%)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에는 40대(28.6%)의 이용비중이 가장 높았다.

프리미엄관(VIP관, 패밀리관, 프라이빗관 등 일반관을 제외한 모든 스페셜 상영관)의 인기도 부쩍 높아졌다. 상영관 유형별 이용현황을 분석해보니 2019년 상반기 대비 올 상반기 일반관 이용은 14.2% 감소한 반면, 프리미엄관 이용은 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초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극장 내 취식이 허용되면서 영화관 매점 구매고객 수도 지난해 상반기 대비 317.2% 증가했다.

정훈 롯데멤버스 데이터전략부문장/상무는 “자신만의 특별한 경험을 위한 소비가 점차 늘고 영화관에서도 프리미엄관 이용객이 증가하는 트렌드 변화가 보인다”며 “영화관 내 매점에서도 단순 식음료 세트보다 굿즈 콤보, 캐릭터 콤보 등 마니아층의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상품이 포함된 세트들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