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미국, 일본 등 모두 조문해”…주호영 “외교활동 중엔 정쟁 자제해야”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우). 사진 / 시사포커스DB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우).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에 도착한 당일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이 안치된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을 찾아 조문하려던 일정을 현지 교통 상황을 이유로 취소한 데 대해 20일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에선 김성환 정책위의장이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을 비롯해 브라질, 우크라이나 조문 사절단도 모두 교통 통제 조건에서 조문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운동화를 신고 걸어서 조문했다”며 “국민은 왜 윤 대통령만 조문하지 못했는지 궁금해 한다. 윤 정부가 서거 당일부터 여왕 이름에 오타를 내고 조문 외교에 조문을 빼먹는 모습을 국민은 윤 대통령이 왜 영국에 갔는지 의문을 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정책위의장은 “교통 통제를 몰랐다면 무능한 일이고 알았는데도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면 더 큰 외교 실패, 외교 참사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과 함께 한미,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데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일침을 가했으며 같은 당 서영교 최고위원도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교통 통제를 감안하지 못했던 우리 쪽 의전 문제인가 생각도 들고 교통 통제가 있기 전에 그쪽(영국)에서 더 요청이 있어야 하지 않았나, 그렇다면 홀대 문제인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서 최고위원은 “다른 나라 대통령들처럼 대우받고, 그 안에 들어가서 조문하길 바랐던 건데 그렇지 않고 조문록만 작성하고 왔다니 온 국민이 ‘이건 뭐지?’, ‘왜 저렇게 된 거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한 데 이어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해 양국 정부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데 대해서도 “대통령 비서실에서 전혀 대응하지 못하고 있고 또 외교적 라인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문제”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에선 주호영 원내대표가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뒤 처음 가진 국회에서의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을 조문하기 위해 가 계신 윤 대통령에 대해 이런저런 금도에 넘는 근거 없는 비판을 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외교활동을 하고 있다. 대통령 외교 활동 중에는 여야가 정쟁을 자제하고 특히 대통령의 순방 활동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자제하고 삼가왔다”고 민주당에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도 불과 몇 달 전에 집권당이었고 대통령의 외교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잘 알 것이다. 외교 활동 중에라도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하는 대표 선수에 대한 응원과 예의를 지켜주길 부탁한다”고 촉구했는데, 국민의힘에선 전날 박정하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서도 “윤 대통령의 고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이 취소됐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고 영국 현지 사정에 따라 장례식 참석 이후 예의를 갖춰 조문록을 작성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조문 취소라는 사실을 왜곡한 논평을 작성해 배포했는데 대통령의 외교가 실패한다고 야당에 도움 될 거라 생각한다면 좁은 소견”이라고 민주당을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당초 런던 도착 직후인 18일 오후(현지시간) 조문록을 작성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율해왔으나 도착 당일 현지에서 일정이 취소돼 의전 홀대 논란이 불거졌는데, 대통령실에선 오후 2, 3시 이후 도착한 정상들은 하루 뒤에 조문록을 작성해달라는 안내를 받았다면서 영국 왕실이 시간 조정한 것이라 해명했고, 영국 왕실로부터 방탄 차량과 함께 경호 인력을 추가 배정 받은 사실도 공개하며 일부 언론보도로 일어난 홀대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