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동원령 발동 나선 러시아, 북한과 무기 거래?
북한측 "美의 근거없는 무기거래설, 우리 먹칠 목적"
"반공화국 모략설 강력 규탄, 망발 말고 함구하라"
미 정보국 "러시아, 북한에 무기 구매 의사 타진해"
러시아 푸틴 "군사 동원령에 지지, 오늘부터 시작"

(왼쪽부터)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사진 / ⓒ뉴시스
(왼쪽부터)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사진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혜영 기자] 미국 측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북한에 무기 수출을 협조 요청했다고 주장하여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북한이 22일 "우리는 지난 시기 러시아에 무기나 탄약을 수출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방성 장비총국 부총국장은 이날 공개한 담화에서 "최근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은 우리나라와 러시아 사이의 '무기 거래설'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해 떠들고 있다"면서 큰 불쾌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특히 부총국장은 "미국이 어디서 주워들은 근거 없는 무기 거래설을 내돌리는지는 모르겠다"면서 "이는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자는 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는 미국이 비열한 정치군사적 흉심을 추구하기 위해 함부로 반공화국 모략설을 퍼뜨리는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국은 터무니없이 우리를 걸고드는 망발을 내뱉지 말고 함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더욱이 부총국장은 미국을 향해 "군사 장비의 개발과 생산, 보유는 물론 다른 나라들과의 수출입 활동은 주권 국가의 고유하고 합법적인 권리이며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시비질할 자격이 없다"면서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조작해낸 불법무도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대조선 '제재 결의'라는 것을 애초에 인정해본 적도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재무부의 엘리자베스 로젠버그 차관보는 지난 20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이란이나 북한 업체가 제재 대상에 오른 러시아 업체에 군사 장비를 공급하는 것은 분명히 제재 위반"이라고 꼬집었고, 심지어 앞서 지난 6일에도 미 정보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할 목적으로 북한에 무기 구매 의사를 타진했다면서 포탄 등 수백만발의 무기 거래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었다.

한편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국정 연설을 통해 "부분적 군사 동원령은 우리가 직면한 위협에 전적으로 부합한다"며 "러시아의 주권과 보호를 위해 그 제안을 지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사실상 우크라이나전과 관련해 군사 동원령을 발동하고 나섰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군대는 1000㎞가 넘는 전선에서 서방과 군사작전을 마주하고 있다"며 "동원 조치는 오늘부터 시작될 것이고, 현재 예비역에 있는 시민들만이 군 복무를 위해 소집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해 불안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