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총리 "코로나19, 재유행의 고비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짐에 따라 다음주부터 실내외 마스크착용 의무화가 전면해제된다 / ⓒ시사포커스DB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짐에 따라 다음주부터 실내외 마스크착용 의무화가 전면해제된다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정부가 다음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

23일 한덕수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의 고비를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며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없어도 한결같이 방역에 힘을 모아주고 계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방역 상황과 국민 불편 등을 감안해서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며 "다음 주 월요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했다.

한 총리는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해 행정 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해제한다"고 했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하는데 독감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전국에서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항체 양성률을 조사한 결과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항체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 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서 대책수립에 활용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한 총리는 "지금도 21만여 명의 국민께서 재택치료를 하고 계시고 요양병원과 시설에 계신 36만 어르신들께서는 면회 온 자녀의 손조차 잡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계신데 방역당국이 긴장을 놓지 않고 분발해야 하는 이유로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하는 날까지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