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방배동 일대서 배달 로봇 서비스 확장
뉴빌리티와 함께 2단계 ‘다점포X다로봇’ 근거리 배달서비스 테스트

세븐일레븐과 뉴빌리티가 로봇배달 실증 2단계 테스트를 시작했다.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과 뉴빌리티가 로봇배달 실증 2단계 테스트를 시작했다. ⓒ세븐일레븐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라스트마일 서비스에 로봇이 본격 투입 될 날이 가까워졌다.

세븐일레븐이 서울 방배동 일대에서 로봇배송 2단계 실증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근거리 배달 서비스 상용화에 더 가까워졌다.

28일 세븐일레븐은 뉴빌리티와 함께 산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관으로 진행되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 일환인 로봇배송 서비스 실현 2단계 실증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2단계 실증 사업은 기존 1점포&1로봇, 1점포&다수 로봇 테스트를 넘어 ‘다수 점포에서 다수 로봇을 활용한 심화 배달 서비스 모델’의 안정적 운영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세븐일레븐은 서울 방배동 소재 점포 3곳(방배점, 방배역점, 방배서리풀점)을 선정하고 배달로봇 ‘뉴비’ 3대를 통한 ‘다점포x다로봇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테스트한다.

소비자는 세븐일레븐 모바일앱과 일반 배달앱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대상 지역은 방배1동 전지역이며 운영반경은 800m다. 2차 테스트 기간은 총 3개월이며 이 시범운영 기간 동안 배달료는 무료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서울 방배동은 배달 수요가 꾸준하면서, 복잡하고 변수가 많은 도심에서의 로봇 주행 환경을 테스트할 최적의 거점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과 뉴빌리티는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도심지 편의점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오고 있다. 작년 11월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활용한 1차 테스트 운영에 나섰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근거리 배달이 편의점의 대표 서비스로 서서히 자리잡고 있는 만큼 다수 편의점 매장에서 공동으로 활용 가능한 로봇배달 서비스에 대한 기대가 높다”며 “차세대 배달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 증대를 휘한 혁신을 해나갈 것”고 말했다.

한편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과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해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