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중증 추이 401명→375명→363명→352명, 사망 42명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 8497명으로 나흘만에 2만명대로 내려갔다.

3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집계 현황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2만 8497명 늘어난 총 2476만 910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42명 발생해 2만 8406명으로 늘어났고, 위중 및 중증환자는 352명, 치명률은 0.11%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 경우 사흘째 300명대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병상 보유량은 전체 7,520병상이다.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병상 20.3%, 준-중증병상 24.3%, 중등증병상 12.6%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4.3%이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환자는 17만 3901명으로 줄었다. 

국내 지역감염 경우 서울 5794명, 경기 8169명, 인천 1749명 등으로 수도권이 전체 확진자의 55.1%를 차지했다.

또 비수도권에서 감염 사태가 꾸준한데 부산 1267명, 대구 1598명, 광주 651명, 대전 732명, 울산 486명, 세종 218명, 강원 923명, 충북 947명, 충남 1040명, 전북 892명, 전남 813명, 경북 1452명, 경남 1525명, 제주 21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은 2만 8221명으로 전날보다 줄었고, 해외유입 환자는 꾸준히 발생해 이날 하루에도 276명으로 전날보다 조금 늘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