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원내대표 주재로 합의 도출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회에서 빨리 처리해 줄 것 요청 
김진열 군수, 일부 경북의원들 반대 여론에 발 빠르게 대응 

김진열 군수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주호영 원내대표 주재로 김용판 대구시당위원장, 강대식 의원과 회동을 갖고 있다.사진/군위군

[대구경북본부/김영삼 기자] 경북 군위군의 대구 편입 법률안이 11월 국회에서 처리될 것이 유력해졌다. 

군위군에 따르면 김진열 군수가 지난달 30일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에서 주호영 원내대표 주재로 김용판 대구시당위원장,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과 회동을 갖고 대구 편입 법률안의 11월 국회 처리 합의를 이끌어냈다. 

대구 편입 법률안은 지난 1월 국회에 제출된 후 일부 경북 국회의원들의 반대로 행안위 소위원회에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 

김 군수는 국회 상정을 위해 지난달 2일 대구시를 방문해 홍준표 대구시장과 법률안 처리에 대한 논의를 했다. 

또 임이자 경북도당위원장, 이채익 행안위 위원장, 이만희 간사를 만나 군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전달하는 등 일부 경북의원들의 반대 여론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군위군의 대구 편입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다. 

특히,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달 29일 주호영 원내대표와 임이자 경북도당위원장, 이만희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등에게 전화해 군위 대구 편입 관련 법률안을 국회에서 빨리 처리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11월 국회처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군위군은 법률안이 11월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내년 상반기에는 시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