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법원 국정감사

[시사포커스 / 공민식 기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사위에 계류 중인 사안들 중에 김건희 여사 특검법이 있다"라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공범들은 구속돼 재판 중인데 김건희 여사는 단 한번도 소환되지 않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 의원은 "이것이 윤석열 정부가 말하는 최소한의 공정이고 상식이고 원칙이냐"라며 "특검만이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대의에 동의해주신다면 조정훈 의원님, 여기 앉아있는 국민의힘 의원님들도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정상 처리하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조정훈 의원은 "발언하기 전에 1분만 의사진행 발언을 한다"라며 "기동민 의원이 의사 진행 발언하면서 저를 직접 언급했다. 제가 동의하면 패스트트랙이 된다는 전제로 말씀하신 것 같은데, 공개적인 자리에서 특정 의원을 압박하는 발언은 저는 유감의 뜻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여기 계신 국민의힘 의원들 중 한 분만 동의해도 (패스트트랙이) 되는 거고, 요새 온라인에서 조정훈을 좌표 찍으면 조회수가 올라간다고 하는데 그래서 저를 언급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제 입장은 차고 넘칠 정도로 밝혔다"라고 발언했다.

영상 / 국회. 영상편집 / 공민식 기자
영상 / 국회. 영상편집 / 공민식 기자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