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현황 실태조사 후 공정채용 제도개선안 마련 계획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본사. ⓒ새마을금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본사. ⓒ새마을금고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최근 현직 임직원의 친인척이 같은 지점에 근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새마을금고중앙회가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최근 현직 임원과 직원의 친·인척관계로 함께 근무하고 있는 사례를 들어 사적채용 의혹관련 국회지적 및 언론보도에 대해 새마을금고에 대한 실태조사 후 미비점을 보완한 공정채용체계를 구축하겠다고 5일 밝혔다.

현재 새마을금고 채용관련 지침에 따르면 지원자와 이해관계가 있거나 가족 관계 등 공정한 채용에 저해가 될 소지가 있으면, 해당 관계자는 면접위원에서 제외되는 등 채용과정에서 배제돼야 하며 사전에 서약서를 징구하는 제도가 있지만, 일부 금고에서는 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중앙회는 전국 새마을금고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채용과정의 제도적인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내부규정 등 근본적 제도개선을 할 계획이다.

또한 면접관과 응시자가 친인척일 경우 상호 제척·기피하도록 한 현행 지도지침에 따라 향후 채용과정에서 위법 부당한 영향이 미쳐지지 않도록 공정채용 지도·감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며 친인척 관계나 비리행위 여부가 존재하는지를 사후에도 검증할 방침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은 “앞으로 새마을금고 채용과 관련한 그 어떠한 부정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천명하고, 제도적 구조개선과 객관화된 채용이 이루어지도록 적극 지도·감독하겠다고 밝히면서, 공정한 채용문화가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교흥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100개 금고 중 27개(27%), 인천 52개 금고 중 5개(10%), 서울 212개 금고 중 18개(9%)에서 임직원 간 친인척 관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례별로 보면 서울A 금고는 아빠가 이사장 딸은 부장으로 근무하고 있고, 경기 B금고는 아빠가 이사장 아들은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인천 C금고는 한 금고에 이사장의 며느리, 외손녀, 이사의 친인척 2명으로 총 4명이 얽혀있는 곳도 있다. 이밖에 현직 이사장의 사촌동생, 사위, 외손녀, 외조카, 이종사촌, 고종사촌 등이 채용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