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기본사회 2050 비전의 구체적 수립에 직접 책임진다는 의지 표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접견,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를 접견,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기범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기본사회위원회를 비롯한 3개의 비상설 위원회를 설치하고 기본사회위원회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가 직접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기본사회위원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경제안보센터 3개의 비상설 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다”며 기본사회위원장은 이 대표, 수석부위원장은 우원식 의원이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기본사회위원회의 경우 이 대표가 앞서 지난 12일 신년 기자회견 당시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각자도생의 시대를 넘어 국가가 구성원들의 기본적인 삶을 책임지는 ‘기본사회’를 준비해야 한다. 민주당은 기본사회 2050 비전을 준비해 우리 미래의 청사진을 분명하게 제시하겠다”며 대선 주요 공약이었던 기본사회를 추진하기 위해 당내에 위원회 설치를 약속했던 바 있다.

그래선지 안 수석대변인도 이날 “지난번 이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구상을 밝혔고, 그 구상을 뒷받침하기 위해 이런 특위를 구성하게 됐다”며 이 대표가 직접 위원장직을 맡은 데 대해서도 “기본사회 2050 비전의 구체적 수립에 (이 대표가) 직접 책임지고 일하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고금리, 고물가로 민생 고통이 극심한 지금이야말로 정치가 행동할 때다. 가계 부채 3대 대책을 포함해 긴급 민생프로젝트에 대한 조속한 협의를 정부여당에 강력 촉구한다”며 “가계 부채에 허덕이는 서민들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민주당은 국회에 주어진 권한을 최대한 활용해 살인적인 민생 고통 경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천명하는 등 연일 민생 행보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다만 이에 대해 전날 여당인 국민의힘에선 박정하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 대표의 기본시리즈를 “본인부터 기본이 되었는지 되새겨야 할 이 대표가 재정재앙, 미래 폭망이 자명한 정책으로 국민을 현혹하고 여론을 호도하려 든다. 오늘만 살고 미래는 죽어도 된다는 대표적 현금 살포 정책”이라며 “국민 혈세로 개인의 사법리스크를 덮으려 하는 이 대표의 뻔뻔함을 다시 한번 실감케 한다. 자신을 향한 비난의 여론이 사탕 하나 던져주면 전환될 것으로 생각하는 오만함과 무책임도 돋보인다”고 혹평을 쏟아낸 바 있다.

한편 기본사회위원회 외에도 헌법개정특위 위원장은 윤호중 전 비상대책위원장, 경제안보센터 센터장은 김성환 정책위의장이 맡기로 했는데, 이와 관련해선 “헌법개정특위는 윤 전 비대위원장이 중진의원으로서 적합하다고 보면 될 것 같고, 경제안보센터는 지금 경제위기 상황이 심각해 실시간 상시 대응을 위한 측면에서 김 정책위의장이 겸임하기로 했다”고 안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아울러 위원회들의 향후 활동 계획과 관련해선 그는 “각각 기구에 맞게 활동 계획을 세울 거라고 본다. 기본사회위원회 같은 경우 정책위나 민주연구원에서 지원하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