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호건 美 메릴랜드주지사, 州지지율 77% 안고 18일 퇴임
워싱턴포스트, 공화당 대통령후보에 제외하면 안돼
“호건 씨가 대중 앞에서 종종 옳은 말을 한 것은 칭찬할 만한 일”
호건여사의 본명은 박유미로 반남 박씨 종친회를 방문한 적도 있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곤살레스가 밝힌 래리 호건(Larry Hogan) 미국 메릴랜드주(州) 주지사의  높은 지지율. 퇴임 지지율 77%, 8년 평균 지지율 74%를 말해주고 있다. (사진 / 래리 호건 페이스북))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곤살레스가 밝힌 래리 호건(Larry Hogan) 미국 메릴랜드주(州) 주지사의  높은 지지율. 퇴임 지지율 77%, 8년 평균 지지율 74%를 말해주고 있다. (사진 / 래리 호건 페이스북))

부인이 한국계여서 이른바 ‘한국 사위’로 불렸던 래리 호건(Larry Hogan) 미국 메릴랜드주(州) 주지사가  높은 지지율을 받은 채 8년 임기를 마무리하고 18일(현지시간) 퇴임한다.

미국의 여론조사기관 곤살레스가 지난 9∼14일 메릴랜드 등록 유권자 823명을 상대로 조사해 17일 공개한 결과(오차범위 ±3.5%포인트)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에 대한 지지율이 77%로 나타났다고 메릴랜드 지역매체 WBAL이 보도했다. 이 지지율은 ‘퇴임 지지율’이 77%라는데 의미가 깊다.

지지층을 분석해보면 공화당인 호건에 대해, 민주당 지지층에서 81%, 공화당 지지층에서는 68%, 무당층에서는 76%의 유권자가 호건 주지사를 각각 지지한다고 밝혔다.

메릴랜드주는 민주당세가 강한 지역이지만 공화당 소속인 호건 주지사는 중도 온건 성향으로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높은 지지를 받아왔고, 실제 여론조사에도 그것이 선명하게 나타났다.

또 곤살레스는 지난 8년간 호건 주지사의 주내 지지율은 67∼78%였다고 밝혔다. 평균 74%였다. 

호건 주지사는 2015년 첫 임기를 시작해 재선에 성공하며 두 번의 주지사직을 수행했지만, 메릴랜드주의 연임 제한 규정 탓에 이번에 물러나게 됐다.

한편 미국 유력지 워싱턴포스트(WP)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를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에서 제외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WP는 “공화당이 래리 호건을 (대선 후보로서) 고려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그들의 손실이 될 것(If Republicans do not consider Larry Hogan, it will be their loss)”이라는 제하의 오피니언에서 “만일 호건이 '정치적 잊혀짐'으로 향한다면 그것은 그의 당 손실이 될 것이다”고 했다.

신문은 호건 주지사가 ‘공화당의 심장과 영혼을 위한 싸움’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그는 일찌감치 자신의 운명을 걸고 트럼프에 대한 혐오감을 분명히 했으며, 다른 많은 공화당 선출직 공무원들과는 달리 그 입장에서 결코 흔들림이 없었다”고 평했다.

또 “호건 씨가 대중 앞에서 종종 옳은 말을 한 것은 칭찬할 만한 일”이라고 적고 있다.

2022년 9월 15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7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 참석해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내외와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2022년 9월 15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7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 참석해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내외와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신문은 호건 주지사가 주장하는 ‘전통적’ 공화당으로의 복귀와 “메릴랜드의 비교적 강한 경제적 성과는 그가 현재 고려하고 있는 2024년 대선 캠페인에 힘을 실어줄 것이다”며 “만일 그가 출마한다면 공화당은 그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게 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릴랜드 주지사직 퇴임을 앞두고 WP가 그의 대선 후보 가능성을 주목한 셈이다.

호건 주지사는 전남 나주 출신 한국계 유미 호건 여사를 배우자로 둬 ‘한국 사위’로 불린다. 친한파로 알려졌다. 유미 호건 여사는 작년에 부부가 함께 한국 방문시에 반남박씨 종친회를 찾아간 적이 있다. 호건여사의 본명은 박유미이다. 

그간 매년 4월5일 주 청사에서 태권도의 날 선포 기념식에 직접 참석하고, 재임 기간 메릴랜드 내 엘리콧 시티에 코리아타운을 공식 개장하는 등 한국에 애정을 드러내 왔다. 지난해에는 11월22일을 ‘김치의 날’로 선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