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역량과 새로운 인프라 확보 및 글로벌 협력, 에너지 허브 구축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김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시사포커스DB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김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한화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에너지 안보를 해결에 나선다. 기존 신재생에너지 사업 역량과 새로 확보하는 에너지 인프라 기술, 글로벌 협력을 통해 에너지 허브를 구축한다.

19일 한화는 스위스 다보스 경제포럼에서 LNG 운송 및 태양광‧풍력, 수소 분야 글로벌 기업들과 잇달아 만났다고 밝혔다.

우선 지난 17일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은 안드레스 글루스키 AES 대표와 만나 탈탄소화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방안에 대해 논의했고 일본 타케시 하시모토 미츠이 O.S.K 라인스 대표와 만났으며 프란체스코 스타라체 Enel 대표와 만나는 등 연쇄 회동을 가졌다. 또 지난 18일에는 한화와 태양광 분야에서 협력중인 TotalEnergies 대표 빠뜨릭 뿌요네를, 글로벌 풍력터빈 점유율 1위 기업인 덴마크 Vestas 최고 경영진 등을 만나 향후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한화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 대표들과 회동에서 탈탄소화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전환 방안 및 재생에너지 분야 글로벌 협력방안 등으로 논의했다.

한화는 이번 다보스포럼부터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과 계열사의 사업 강화를 위해 ▲에너지 ▲우주⋅항공 ▲환경⋅기후 등 WEF의 5개 분과 회의에 참여한다. 특히 각 분과에 전담 임원을 지정해 글로벌 현안 논의와 관련 기업들과의 지속적 협력을 이어간다.

한화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에너지 위기도 해결할 수 있는 그린에너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만드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재생에너지 생산, 수소‧암모니아 등 신재생에너지 저장 및 운송 솔루션 개발, 미‧EU 등 ESS 결합 발전 및 공급 사업모델 구축했다. 또 대우조선해양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면 해상에서 LNG 생산(FLNG)-운반(LNG운반선)-공급(FSRU) 인프라와 해상풍력설치선(WTIV) 등 그린에너지 밸류체인을 구축할 수있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