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 반복하는 건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에 도움 안 돼”

박진 외교부장관. 사진 / 시사포커스DB
박진 외교부장관.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정부가 23일 일본 외무상이 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발언한 데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한국은 국제사회에서 여러 과제에 대응하는 데 협력해야 할 이웃 국가”라고 발언하면서도 독도와 관련해선 “역사적 사실에 비춰 일본 고유의 영토다. 이러한 기본적인 입장을 근거로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발언했는데, 일본 외무상의 이 같은 망언은 기시다 후미오 현 총리가 외무상을 지냈던 지난 2014년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시마네현 다케시마”라고 발언한 이후 이번까지 10년째로 하야시 외무상은 지난해 외교연설에도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 영토”란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우리나라 외교부는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자각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일본 정부의 부당한 주장이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재차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외교부는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히는 바”라며 일본 외무상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소재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재추진을 거론한 점도 꼬집어 “2015년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시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와 세계유산위원회의 거듭된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여기서 외교부가 지적한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는 지난 2015년 7월 군함도(나가사키 현 소재 하시마)를 포함한 일본의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조선인 강제노역과 희생자 발생 사실 등을 알리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는 부분을 지목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하야시 외무상은 이날 외교연설에서 한일관계에 대해선 북한 문제 등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 협력 강화가 중요하다면서 “한일, 한미일 협력을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 국교 정상화 이후 구축한 우호 협력의 기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건전하게 되돌려 한층 발전시키고자 한다. 작년 11월 한일 정상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박진 외교부장관을 포함해 한국 정부와 의사소통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