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계절색 없애고 음료 풍미 강조한 이름으로 변경한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

스타벅스코리아가 스노우 바닐라 티 라떼를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로 재 출시했다.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코리아가 스노우 바닐라 티 라떼를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로 재 출시했다. ⓒ스타벅스코리아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스타벅스가 소비자 요구에 따라 시즌 한정 음료를 상시 판매 음료로 재출시했다.

오늘(25일) 스타벅스코리아는 작년 12월 2일 겨울 한정 음료로 선보였던 스노우 바닐라 티 라떼를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로 음료명을 변경하고 상시 판매하는 정식 메뉴로 재출시했다.

이 제품은 작년 말 겨울 한정 음료 판매를 시작했지만 대부분의 매장에서 2주 만에 완판됐다. 작년 말 공식적으로 판매 종료된 이후 재출시 요청이 있어왔다. 이에 따라 다시 출시하게 된 것.

스타벅스코리아는 기존 음료명에 스노우가 포함돼 겨울을 느낄 수 있었지만 정식 메뉴 출시에 따라 계절보다 음료 풍미를 설명할 수 있는 얼 그레이로 변경했다. ‘얼 그레이 바닐라 티 라떼’는 얼 그레이,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등 2가지 티가 어우러진 다채로운 블랙티 풍미가 특징이다. 아울러 연유, 얼그레이, 바닐라 등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이정화 스타벅스코리아 음료팀장은 “국내 소비자 기호와 트렌드를 찾아서 자체 개발하는 음료에 접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선호가 높은 메뉴의 경우 소비자 의견을 경청하며 더 많은 소비자가 경험할 수 있도록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타벅스가 한정 음료로 선보인 음료 중 소비자 요청을 통해 상시 판매로 전환한 음료는 자몽 허니 블랙 티, 바닐라 크림 콜드 브루, 스타벅스 돌체 라떼, 바닐라 플랫 화이트 등 7종이다.

저작권자 © 시사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